System Compleat.

'일본'에 해당되는 글 4건

  1. 사진 놀이. (1)
  2. Someday. (4)
  3. 재미있는 세상- (2)
  4. Sakura

사진 놀이.

Stories

( 정윤진, bluebird_dba@naver.com )


강남으로 가는, 어느 버스 안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Going to the Downtown, Nikon D3



늦은 출근길,  송파로 가는 버스 안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bus, 1Ds Mark II



니콘의 강한 컨트라스트는, 쉽게 적응되지 않는다.

D3에 후지의 풀프레임 허니컴을 달았다면 하고 생각 하듯이
캐논 카메라에 니콘의 AF 시스템을 탑재 할 수 있다면 싶은.

보이는대로 찍어주는건 캐논이 조금 더 나은듯 하다. 뭔가 더 따스함이 느껴지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 주차장, D3


역시 D3 의 ISO 는 사기다 사기... 그 효과는 실로 어마어마 하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Tokyo highway, 1Ds Mark II


어느 주말의 동경 고속도로.  내부 순환로 정도의 느낌이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Used book store


예전에 고등학생때는 학교 근처에 중고 서점이 몇개씩은 있었던 것 같은데, 요새는 관심이 없어서 그런지 어쩐지 잘 없는 것 같다.

웬지 과감한 포즈의 도색잡지가 당당하게 전시되고 있던 도쿄의 어느 중고 서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동문 택시


일본의 택시는, 뒷문이 자동문이다.  기사님이 무언가의 레버로 열었다 닫았다 한다.
이걸 모르고 한국에서 처럼 손님이 직접 문을 조작하면, 실례.

다만, 간혹 뒷문이 자동이 아닌경우엔 기사님이 번개와 같은 속도로 내려서 문을 열어주신다.
기본요금도 조금 더 쌌던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벤또, 편의점표 도시락.


뭔가 닭강정 스러운 반찬이 들어있던 도시락.
400엔 정도 했던 것 같은데  언제나 느끼지만 무엇이든 품질은 참 좋은 나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ast food, 모스버거

일본의 패스트 푸드라면, 편의점 도시락을 제외하고 이것 이외에는 생각 할 수 없다.
통으로 노릇하게 잘 구워진 감자와, 좋은 품질의 빵과 패티.

언제 먹어도 참 맛있는거다.

일본어를 모른다고 겁내지말고, 일단 들어가서 외국인이라 말을 못하면 친절하게도 그림이 첨부된 메뉴판을 준다.  각  그림에는 번호도 붙어있어서 고르기도 편하고 또 주문하고 계산하면 음식이 나올때 친절하게도 가져다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복귀.


동경 니혼바시의 펄 호텔.

IDC작업 끝내고 복귀하는 동호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또따윈 답이 아닌 멋진 그녀.


횡단보도를 건너다 지나친 어떤 일본 여성분.
당차게 걷는 모습이 멋있다.



주제도 없고,
새벽 작업끝났는데 잠도 오지 않아서 그냥..


Someday.

Stories

( 정윤진, yjjeong@rsupport.com )

오늘은 웬지... 

내일 새벽작업도 해야 하고.
뭔가 그냥 시무룩 해지는 날인 듯 하다.

아는 영업사원중 한분은 이런 기분을 '센치하다'라고 표현하시던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A woman who keep walking in tokyo


급건이 있어 택시로 IDC 이동중 어디론가 부지런히 걷던 어떤 분.
바쁘게 걷는 모습이 어딘가 매우 인상적이어서..

도쿄의 거리는, 언제나 무언가 하는 사람들로 가득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Godiva


매일 호텔과 IDC에서 일만 하는것이 익숙해 졌지만, 같이 출장갔던 부사수도 그렇게 함께
찌그러져 있는것이 마음에 걸려 긴자나 어디라도 좀 돌아다니다 오라 했더니 초콜렛을 사왔다. 

예쁘기도 하고, 맛도 있었던 초콜렛의 이름은 Godiva(?)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norail, Tokyo


하마마츠초에서 하네다로 가는 모노레일 안.
귀국을 위해서 공항으로 갈 때는, 웬일인지 모노레일에 사람이 별로 없었다.

저번 출장에는 갈때나, 올때나 모두 공항-하마마츠초간 논스톱 모노레일을 탔었는데, 이번에는 역마다 매번 서는 열차를 타게 되었다는.
시간의 여유도 많았기에, 그냥 창밖을 보며 멍때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norail


하네다 공항으로 가는 모노레일은 강인지 바다인지 모를 물을 많이 지난다.
공항에 가까워 질 수록, 뭔가 공업도시의 분위기가 좀 더 강하게 나고.

빼곡한 아파트들 사이로 말리려 내어 놓은 이불과 빨래들이 정겹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tarbucks, Tokyo


동경에도 스타벅스는 있었다. ( 당연한가.. -ㅁ-;; )

일종의 고급 먹거리들이 즐비한 지하의 건물속에 여러 상가들은 분위기가 참 새로웠다.
처음 출장 왔을떄는,  이 근처에 있는  레스토랑의 어여쁜 여종업원들을 보면서 식사했었는데,
역시 이곳의 스타벅스에도 맘을 설레게 하는 여인은 있었다.

다만.. 말이 안통해서  -ㅁ-;;

위치는, NTT Data 와 NTT 전화국 건물 근처의 사거리. ( 오테마치 인듯 )


사용자 삽입 이미지

Bicycle woman.


일본 철강 건물 근처.

일본에서는 자전거를 타고다니는 모습이 참 흔한데, 이 사진이 유일하게 자전거가 그 본연의 기능을 하는 모습을 담은 듯 하다.  ( 타고있는 )

역시, 어디론가 기동중이신 일본 분.  ( 퇴근일지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Secondary Man, Dongho-Park


부사수 동호씨.
스타벅스에서 매니저님이 사주신 빵과 음료를 기다리며.



동호씨 사진만 연속 3장.. 
모델이 없다보니... 남자 사진 압박 죄송  0_0;;
사용자 삽입 이미지

Secondary man in flight.

사용자 삽입 이미지

Secondary man in flight.

사용자 삽입 이미지

Secondary man in flight.


"일본 출장 왔던게 꿈만 같아요"  라며 구운몽식 감상을 토해내던 부사수.

우리 부사수가 꿈꿀동안, 난 현실에 치를 떨었달까 ㅋㅋ
일본 기자님께서 또 퍼가실라.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to the flight JL8832


전문직에 종사하는 여성들은 언제나 멋있어 보인다.
JAL 항공의 승무원 분들.


블로그 포스팅이 너무 없어서 무심코 사진을 올리기 시작했는데,
주변을 둘러보니 모두 퇴근하고 없다.

새벽 6시에 작업이라, 사무실에서 자야 할 듯 한데.  맥주는 허망하게 날아갔고 ㅋ

그냥 컵라면이나 사다가 먹고 치워야지.



그나저나 블로그 제목은 System인데... 개인사가 더 많다는. ㅋ

( 정윤진,  bluebird_dba@naver.com )

재미있는 세상-

Stories
( 정윤진, yjjeong@rsupport.com )

재밌는 일이 생겼다.
일본의 모 웹 뉴스에 블로그가 기사화 되어 실린 것.

http://headlines.yahoo.co.jp/hl?a=20090704-00000029-scn-kr
http://news.searchina.ne.jp/disp.cgi?y=2009&d=0704&f=national_0704_018.sht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Japan Yahoo News, A Black Comedy



주욱 보니, 주변국 사람들의 자국에 대한 평에 대한 이런 저런 사람들의 블로그를 기사화 하는 편집장에 의해 쓰여진 듯 한데, 제목을 뽑은게 '일본 출장은 괴로워'

간단한 번역기로 돌려본 기사 내용을 보니, 댓글이 호의적일리가 없다.  역시 생각한 그대로의 댓글들.  한국 사람이 일본을 욕하면 추천을 받냐는 둥, 그렇게 괴로우면 오지 말라는 둥, 일본에서는 블로그에 푸념하면 천한 사람이 된다는 둥. 

한국에 이런 유행어가 있지. "그건 니 생각이고~"

전체 구독자들 중 댓글을 작성할 의사가 있는 사람 대부분이 그런 소리를 하는 거 보니, 어처구니가 없달까.  나라간 기업 문화에 대한 개인적 감상도 받아 들이지 못하는 융통성이 없기는 없는 듯.  싫으면 오지 말라는 초등학생적 사고를 거리낌 없이 말하다니, 우습지 않은가.

예전의 보통 한국인이 가졌던 일본에 대한 적대의식에 대해, 일본인들도 어지간히 반응하는 사람들이 있는 모양이다. 다양성에 대한 인정의 부재는, 언제나 위험하지.

뭐, 구체적인 내용을 적을 수 없었던 것도 있지만, 이렇게 일본에 소개되어 기사화 될 생각은 작성 할 때의 의도와는 전혀 상관 없는 것이니, 또 누군가 알아주기를 바라는 것일리 없으니
이상하게 보였을 수도 있지만, '반일' , '반한' 이런 감정의 소비에 블로그가 이용되는 것 같아 기분은 좀 별로다.

글을 쓴 의도는 '일본 회사가 나쁘다 가 아니라, 현지 및 본사 사정이 여러가지로 여의치 않았다' 라고 받아 들이시면 될 듯.

역시, 세상엔 다양한 사람들이 참 많이 사는가 보다. 

어쨌든, 일에 대한 책임을 질 줄 모르거나 적당히 하다가 말면 된다는 의식을 가진 일부 사람들의 생각이라고 치고,  난 일과는 상관없이 좋았던 것들을 사진이나 올릴란다.

이 웃지 못할 나 나름대로의 사건에 대해 마지막으로 한마디 덧붙이자면, 면식도 없고 그 짧은 것으로 생각 할 수 있는 것이 많지 않았을 텐데, '수고 했다' 거나, 출장 상황 등에 인지 하여 주셨던 일부 일본 네티즌께 감사를 표한다.

그리고, 세상이 좋아져서 일본까지 구독자가 생겨 참 뭐라 해야 할지는 모르겠지만,
간단한 번역기를 선물로 증정.

"そして,世の中が好きになって日本まで購読者ができて本当に何だと言わなければならない分からないが, 簡単な翻訳機を贈り物で贈呈."

http://translation.infoseek.co.jp/

그럼, 이런 저런 사진이나 좀 올리고 잘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Gimpo Airport, International.


출국 전, 김포 공항 3층의 전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After Landing, JL 8832

심한 터뷸런스가 있었던 비행을 마치고, 모두 내리기 전 기다리면서.
대한 항공의 747은 의자에 Multi Function LCD 가 없지만, JAL 에는 있었다.
다만, 이륙 전에 실 티켓 구매 인원과 항공기에서 파악하고 있는 인원이 달라 보안상의 이유로 1시간 이상 지연되었다는게 좀 평소와 달랐을 뿐.

사용자 삽입 이미지

Yaesu Pearl Hotel, Tokyo. Twin Room


본의 아니게 트윈룸에서 지내게 되어, 업무를 위한 각종 공유기 및 노트북 등을 설정하는 중.
부사수가 냉장고가 있어 뜨겁다며 신기해 하는 중.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Way to Tokyo Station


일이 어느 정도 마무리 된 어느날, 부사수가 여자친구 선물을 사야 한다 하여 밥도 먹을겸 출발했던 동경역의 지하상가 가는 길.

깨끗한 거리와, 조금씩 떨어지는 빗방울, 그리고 도쿄였지만 나름 상쾌했던 공기가 꽤 기분이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Japanese Food.


동경역 지하상가에는 이런 저런 먹거리들이 많이 있다.
장어 덮밥을 찾으려 여기 저기 헤메면서, 이런 저런 음식점들을 둘러 보는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르페와 쥬스들.


지나가는 길에 굉장히 맛있어 보여 먹지는 않고 그냥 찍었던.
언젠가는 먹어봐야지 싶은, 남자 둘이 먹기엔 웬지 닭살 스럽던 음식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동집?


'뭔가 굉장한 것을 만들어 내고 있다'  라는 인상을 풍기고 있는 어떤 음식점.
이 음식을 먹기 위해 기다리는 줄이 참 길었다. 

줄이 너무 길어서 포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어 덮밥


결국 찾아내어 먹고야 말았던, 장어 덮밥.  약  1800엔 정도 했던, 싸지는 않은 음식이었다.
일본 지사의 매니저님 말씀에 따르면, 중국산 장어가 더 많다고 하시던데.  어디산이면 어떠하리, 맛있으면 그만인 것을.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Diamaru department store, Shoes.


식사를 마치고 올라갔던 3층.. 이던가.  형형 색색의 주인을 기다리는 구두들.
발 사이즈가 210 정도 부터 있었던 듯 하다.  누군가 생기면, 선물해 주고 싶은 그런.

사용자 삽입 이미지

Diamaru department store, A Bag.


웬지 꼭 사야만 할 것 같던 여성용 백.  원래 이런거 돌아보는 사람 아닌데, 부사수 덕에 눈요기 잘 했다.  재질도 특이한 것 같고, 모양도 신기하고.  가격은 약 2만엔 선인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NTT Communication Dia Building, Tokyo


주 일터였던 NTT의 빌딩.  건물이 두개의 동으로 나뉘어져 있고, 각 동의 출입구가 다르다.
1층에는 편의점과 커피숍, 간단한 미팅용 룸과 흡연 실이 있다.

건물 내부는 웬지 보안에 위배 될 것 같아 올리기 좀 그렇고. ㅋ


뭔가 기사가 나가서 재밌을 거라고 생각 했지만, 역시 기대만큼의 무언가는 아니었던 것 같다.
국가와 민족별로 생각의 성향이 다르고, 그 다름의 와중에 보편화된 의식은 존재한다 라는 생각. 결국 우리나라와 크게 다르지 않다 라는 느낌, 성향의 차이 일 뿐.


어쨌든 조회수가 오르니 좋지 아니한가-

Sakura

Stories

( 정윤진, yjjeong@rsupport.com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간 늦은 아침, 센터로 가는 길.

밝게 부서지는 햇살

길따라 곧게 피어있는 벛꽃이

보도 블럭에 연분홍의 조명을 비추고

 

약간은 거센 바람 속에

상쾌한 느낌.

 

빠르게 걷는 사람들,

늦은 아침을 먹는 사람들.

 

한국에서 처럼

회사 로고 새겨진 잠바때기

허술하게 입고

 

노트북 가방 흔들면서 걸었던

서른살이란 현실을 잊고 싶었던

그랬던

 

09년의 4월,  도쿄.

 

- YZ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