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ystem Compleat.

'Drone'에 해당되는 글 2건

  1. Drone 관련 산업
  2. Drones. (1)

Drone 관련 산업

Techs


(younjin.jeong@gmail.com, 정윤진) 


최근 Drone(이후 드론) 관련 산업이 매우 활발하다. 새삼 수년전부터 FPV다, Hobbyking 이다 해서 포스팅 했던 것이 웬지 번져나가고 있는것 같아서 기분이 묘하다. 뭐 어쨌든 드론 관련 산업이라면 가장 앞서있는 군사 부분 부터, 의료, 과학, 정찰, 탐색, 물류, 농업등 셀 수 없을만큼 다양한 분야로 번져나가고 있다. 


사실 나는 멀티콥터 보다는 비행기를 선호하는 편인데, 이유는 멀티콥터보다 운용시간이 길고, 항속 거리가 길고 그 제어가 비교적 간단한데다가 적재가능한 물량이 더 많기 때문이다. 뭐 작은 소망이라면 현용 항공 관제 및 운용 시스템을 비행기 드론에 맞게 구현하고, 이를 물류센터간 운송에 써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적인 느낌만. 


어쨌든 오늘은 드론 관련 산업에서, 드론을 가지고 하는 사업도 있고 그에 반하는 모델도 있지 않을까 해서 생각을 해 보던중, 누가 우리집 마당에 드론을 날리면 어떻게 하나 하는 생각에서 출발한다. 뭔가 배달을 하는 반가운 아마존 드론이 아니라면, 다른 사람이 카메라를 달아서 날리고 있는 드론이 우리집을 기웃거린다면 매우 기분이 나쁜 일일 것이다. 따라서 우리집 마당 안에 들어온 (또는 아파트 베란다, 창문 등에 얼씬 거리는) 하늘에 떠 있는 드론을 떨구는 장치가 있다면 꽤 팔리지 않을까 (물론 미래에) 




image source: http://www.smithmonitoring.com/6-reasons-why-drones-wont-work-in-texas/




하늘에 떠있는 추적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는데, 가장 기본적으로 레이더의 원리를 운용하는 방법도 있고 카메라를 달았다면 분명이 드론에서 흘러나오는 시그널의 위치를 포착하는 방법이 있을수도 있겠다. 





위의 영상에서 왼쪽의 보드와 Directional 안테나는 드론으로 부터 신호가 가장 강하게 나오는 위치를 검색한다. 그러면 오른쪽에 있는 안테나는 해당 드론으로 부터 신호를 가장 잘 받기 위해 드론 방향으로 다른 Directional 안테나의 위치를 조정한다. 여기서 오른쪽 안테나의 역할을 이걸로 바꾸면 어떨까. 







현재는 보면 거의 대부분 아두이노와 서보 모터를 사용한 기본 트래킹 정도를 구현하고 있는 듯 하다. 오히려, 센트리가 어떻게 대상을 인지할 것인지 등에 대한 알고리즘을 공부하는 용도로 많이 사용되는 듯. 이걸 조금 더 빠른 프로세서가 달린 Raspberry PI 와 더 부드러운 브러시리스 모터나 스테핑 모터를 달면 더 빠르고 정교한 움직임을 만드는 것이 가능할 것 같다. 3D 프린터도 유행하는 시대니까 트레이를 만드는 것도 재미있을 듯. BB탄 쏘는 에어건 대신 EMP 쇼크나 적절한 출력의 레이저를 쏘는 방법도. 


세상이 바뀌면서, 나라에만 영공이 있는게 아니라 각 개인 가정에도 영공이라는 개념이 생길 시대가 오고 있는것 같다. 오픈 하드웨어 기술과 이에 따른 다양한 센서, 그리고 부품등의 발전은 지당한 것이며, 개인의 프라이버시 보호 역시 중요한 개념이므로 아마도 CCTV 와 같은 피동적 시스템 보다는 센트리와 같은 보다 능동적 시스템을 요구하는 시대가 오지 않을까 한다. 


언놈이 우리 가족을 훔쳐보고 있다고 생각하면 끔찍 하잖아. 




근데 관련해서 검색하다 보니 이런 재미있는 포스팅도. ㅎㅎ 


6 reasons why drones won't work in Texas. 

http://www.smithmonitoring.com/6-reasons-why-drones-wont-work-in-texas/



(younjin.jeong@gmail.com, 정윤진) 





Drones.

Hobbies


(younjin.jeong@gmail.com, 정윤진) 





Drone 이라 하면 요새 뉴스에서 하도 나와서 허접한 비행체라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을 듯 하다. 어떤 군사적인 목적을 가지고 만들어진 무인 비행체, 즉 UAV (Unmanned Aerial Vehicle)의 개념으로서 나쁜 인식만이 점차 늘어가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도 조금 있다. 언제나 기술이란 양날의 검과 같아서 이로운 점과 해악이 되는 점이 공존하는 거니까. 생각해 보면 무선 기술 역시 이미 군사용과 민간용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지만, 그 나쁜 사용의 예에 대해서는 모두가 인지하지는 못한다. 이를테면, 무선 카메라 영상 송출과 같은 소형 시스템들. 



http://en.wikipedia.org/wiki/General_Atomics_MQ-9_Reaper


(군사용으로 사용되는 MQ-9 Reaper 의 내부 모습. 제어를 위한 위성 통신을 위한 모듈과 비행 데이터 센서, 컴퓨터 등이 보인다.)



소형 비행체가 내는 소리가 벌이 날아다니는 소리와 비슷한 소리가 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 바로 드론, drone. 


최근 3년 전 즈음부터 무선 조종을 좋아했던 연유로 인해, 또 직업이 컴퓨팅이고 게다가 어린시절 좋아했던 비행기 조종이 겹치니 세상에 이렇게 삽질이 즐거운 기술 + 취미가 없었더랬다. 비글을 붙이고, 아두이노를 붙이고, 센서를 사다가 붙이고 하면서 실시간으로 데이터가 전송되고 눈에 고글쓰고 조종사의 기분을 느낀다는것은 참 새로운 경험이었더랬다. 



http://img375.imageshack.us/img375/8956/img0509b.jpg



하지만. 


모든 취미는 취미로 끝나면 안된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내가, 이걸 어떻게 하면 보다 더 이롭게 사용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모든 군사용 장비, 비행기를 제외하고라도 이러한 장비들은 고도의 장애 방지 시스템과 격오지에서도 활동 할 수 있는 것을 전제로 하기 때문에 매우 고가의 시스템들이 요구된다. 


따라서 민간용으로 이 사용을 기대해 본다면, 사실 indivisual 하게 연구 목적용과 같은 것 아니면 별 의미가 없는. 따라서 이를 현재의 항공 시스템처럼 체계화 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물류 시스템이다. 10-20Kg 내외의 물류를 산간 격오지 또는 재난이 발생한 지역등에 의료 물자 수송 또는 택배 시스템으로의 도입을 생각 해 볼 수 있다. 또는 도로 교통 정보의 수집, 열화상 카메라 장착을 통한 산악 지형에서의 조난자 수색, 무선 통신이 힘든 지형에서의 임시 중계기의 역할 등 다양한 임무의 수행이 가능해 진다. 



http://www.rtfdrones.co.uk/product/thermal-core-flir-tau-2-336-9hz/



일반적으로 배터리 및 기타 부대 장비를 장착하고 날개의 길이가 2m 정도 되는 2Kg 의 비행체는 1.5Kg 정도의 payload 를 견딜 수 있고, 여기에 최근 소형화된 컴퓨터와 각종 센서 및 프로그램 화 된 경로를 넣어준다. 여기까지는 일반 FPV/UAV의 컨셉과 동일하지만, 더 중요한건 지상 관제소. 현대의 공항 시스템과 같은 모델이 UAV 크기에 맞게 축소 된 형태로 지상의 곳곳에 위치하고, 현재 상공에 떠 있는 모든 드론들의 위치가 추적이 가능해야 한다. 현대의 민간 항공 시스템에 적용되는 규정에서 사람이 없고 비행물체가 저렴하다는 전제 하에 관련 법규의 마련도 필요 할 듯. 



최근의 모든 기술은 서로 융합되고 있다. 항공 기술은 그 자체로 다양한 기술의 집합체이고, 뭔가 비행을 통해 이루려는 소기의 목적이 각종 데이터와 연관이 될 필요성이 있으며 이는 실시간에 가까운 제어, 사진 및 획득된 영상의 분석 그리고 비행 그 자체의 안전을 위한 기술이 서로 합체되어야 한다. 



http://www.ll.mit.edu/mission/aviation/faawxsystems/itws.html



뭔가 몸이 고장난 상태에서 정신없이 썼지만, 어쨌는 핵심은 

"다수의 드론을 효과적으로 특수 목적에 맞게 운용하려면 체계화된 시스템이 필요하다" 


실제 현실 세계에서 적용 되려면 참 먼 미래의 이야기겠지만, 일단 지상 관제 시스템의 제작에 재미를 붙여 볼 예정. 

생각만 해도 신이 난다. 

팀 짜보고 싶다. 


아래의 영상은 TED에서 발표된 드론의 이로운 활용. 










글은 나중에 일단 다시 손보는 걸로. ㅋ 


(younjin.jeong@gmail.com, 정윤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