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ystem Compleat.

'Final Fantasy X'에 해당되는 글 1건

  1. Final Fantasy X Piano Collection - To Zanarkand (7)

Final Fantasy X Piano Collection - To Zanarkand

Stories

( younjin.jeong@gmail.com, 정윤진 )

원래 예능에 더럽게 소질이 없는터라 피아노나 리코더 혹은 단소 때문에 학창시절에 맞아 본 적은 있어도 감상에 젖어본 적은 거의 없는 이 삭막한 인생에 아련한 추억 하나가 떠오르는 바람에 급작스럽게 피아노를 배우고 싶어졌다.

Play Station 과 같은 콘솔 게임기로는 그저 위닝이나 하고 철권이나 하는 뭔가 내기 대결용 게임만이 전부라고 생각할 때, 까까머리 군생활 시절 어느새인가 모든 게임잡지 지면을 장식하고있던 Final Fantasy X 는 아름다운 화면과 절절한 스토리등에 대한 각종 오덕스런 기자들의 찬양으로 도배가 되어 해묵은 고정관념을 깨고 나도 한번? 하면서  FFX 에 대해 호감을 갖기 시작했다.

Final Fantasy X



사격인가 대전차 화기인가 아무튼 뭔가 군대서 5일짜리 휴가를 받아 지하철로 집에 가던 내 머릿속엔 온통 FF X 에 대한 생각 뿐.  집에 도착하자마자 친구에게 PS2 를 강탈하여 FFX를 거짓말 안하고 4박 5일 휴가 중 부대 왔다갔다 하는 시간 빼고 2박 3일을 밤새고 했다.  물론, 짧은 시간에 엔딩을 보아야 했으므로 액션리플레이의 마법과 같은 힘을 빌린 것은 부정하지 않겠다.



Zanrkand



폭풍간지 아론 사마



어딘가의 폐허가 된 도시에 울적한 군상들이 앉아서 청승을 떠는 도중 주인공의 "내 이야기를 들어봐봐좀" 하며 시작된 이 게임은 갖은 갈굼과 산악행군 구보로 단련된 군바리의 눈밑에 다크서클을 턱까지 내려오게 하는데 전혀 부족함이 없었다.  마치 내 여자친구 같던 주인공과 아름다운 세상, 게임속의 존재가 현실이 되어 버린 것 같은 착각속에 빠져 3일을 살고 난 후에는  이미 나는 남자친구를 잃은 슬픔을 참고 살아가는 여주인공과 함께 현실을 공유하는 군바리가 되어있었다.  아....  휴가 복귀 못할 뻔 했지..


FFX 팬의 그녀, 유우나




이후 군생활은 온통 FFX 와 FF X-2 에 관한 잡지들로 지루함과 싸워내고 이겨내어 무사히 전역하게 되었고 이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그녀를 위해 잠시 묵념..;; 은 아니고.


아무튼 그시절 그렇게나 큰 감동이었던 본 게임의 OST가 최근들어 Piano Collection 으로 발매 되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그리고, 이 모든 곡들 중  To Zanarkand 라는 곡이 피아노로 배우고 싶은 그 곡.


필수 구매 핫 아이템




돌이켜 보면 그까짓 게임이 무어 그런 대수겠냐고 할 사람들도 많겠지만, 이 Square Soft 가 만들어 내는 본 FF 시리즈는
화려한 비주얼과 각종 전문가의 사운드효과, 그리고 그 OST가 백미다.  그런 요소들이 '스토리'와 조합되어 하나의 세상을 만들어 낼 때, 영화보다 심각한 수준의 감동이 ....  뭐 그런게 있다.






진정한 삶의 고됨에 눈 뜨기전 접했던 사랑이라는 모호한 감정을 아련하게나마 어린시절에 접할 수 있게 해 주었던 음악.
듣기만 해도 눈물이 쏟아질 것 같던 감성시절은 지났지만,  얼마전에 구입한 YDP-140 으로 신나게 연주 해 주어야겠다.

 

현금박치기 피아노




근데, 피아노 학원 무작정 가서 악보들고 이것만 칠 수 있게 해 주세요  하면 되려나 ;;


( younjin.jeong@gmail.com , 정윤진 )


+ youtube 에서 본 곡의 강좌를 찾아냄  후핫





링크는 ( http://www.youtube.com/watch?v=iTHuKTMl2rg&feature=related )

불꽃 연습!!!!